Wackies Vibes 

Wackies

"If you want the rainbow, you gotta put up with the rain."

From the mid 20th century, advertisers sold the idea that ‘you must look like this

to be happy and successful’, and we grew wise to their ways. 

Banning negative thinking in the pursuit of happiness is counter-productive and, dare I say, delusional.

We need negativity to build resilience, strength, and character. 

No one can be happy all the time. There are a lot of bad things happening in the world 

and it can sometimes feel like too much to bear. 

Denying the existence of our problems is a temporary fix and heals nothing.  

However, according to a study, the shift away from snarky or downbeat campaigns is a smart move.

Ads that evoke pleasant feelings consistently resonate with consumers more than negative, neutral, or information-based commercials do.

After people watch a positive TV spot, the authors write, their attitude toward the advertised brand

improves—regardless of the product category or its relevance in a consumer’s day-to-day life.

 

Even though "be positive" can be hard, but Commercials that appeal to people’s optimism make consumers far more likely to fall in love with the brand, regardless of the type of product being advertised. 
 

20세기 중반부터 광고주들은 ‘행복하고 성공하려면 이렇게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팔았고

우리는 그들의 방식에 익숙해져 왔습니다.

하지만, 행복을 추구할 때 부정적인 생각을 금지하는 것은 비생산적이며 감히 망상입니다.

아무도 항상 행복할 수는 없기 때문에, 우리는 회복력, 힘 및 인격을 구축하기 위해, 어느 정도의 부정성이 필요합니다.

세상에는 정말 많은 나쁜 일들이 일어나고 있으며, 때로는 참기에는 너무 많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우리 문제의 존재를 부인하는 것은 일시적인 해결책이며, 아무것도 치료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어느 연구에 따르면 비난하거나 낙담한 캠페인에서 벗어나는 것은 현명한 조치입니다.

기분 좋은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광고는 부정적 또는 중립적이거나 정보 기반 광고보다

지속해서 소비자의 공감을 불러 일으킵니다.

사람들이 긍정적인 TV 광고를 본 후  제품 카테고리 또는 소비자의 일상생활에서의

관련성에 관계없이 광고된 브랜드에 대한 태도가 향상됩니다.

 

"항상 긍정적으로 되라"는 것이 어려울 수 있지만, 사람들의 낙관주의를 호소하는 영상은 

광고하는 제품 유형과 관계없이 소비자가 브랜드에 훨씬 더 사랑에 빠지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1/1

1/1

1/1

1/1

 

"No matter what happens, keep creating"

 

The combination of visuals can improve memory. In one study, 3 days after receiving information,

audiences remembered 10% of the information from a verbal-only presentation, compared to 65% of the information when the oral presentation was combined with visuals.
 
Long story short, whatever story your company wants to tell, a motion graphic can tell it — that is,

as long as you hire a great design agency that can translate your business goals into results-driven content. 

시각 자료의 조합은 메모리를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3일에 걸친 한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시각 자료와 결합되었을 때의 프리젠테이션은 정보의 65 %를 기억하였고, 

말로만 하는 프리젠테이션에서는 정보의  10 %를 기억했습니다.
 
간략하게 말하면, 말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이든 모션 그래픽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즉, 당신의 비즈니스의 목표를 결과 중심의 컨텐츠로 변환 할 수있는 훌륭한 디자인 에이전시를 고용하는 한 말입니다.